・ 冬の白すき☺︎ #adidasforPrada
457k
2,484
11 days ago
来人啊,来人啊,给这个贱骚命的贱人日本败类,处以宫刑,谁知道这个鸡吧永野有没有那玩意儿不男不女丑死了
3 hours ago
妓女脏鸡永野,少怂恿中国人,臭狗石永野
3 hours ago
永野芽郁真不是东西,王八蛋不是个人揍出来的,一个女臭狗石永野芽郁叫了一堆中国臭狗石,怂恿嘛,贱骚命,跟一万个男人睡过的永野芽郁。你撒泡尿你照照自己
3 hours ago
永野芽郁就这贱骚命,跟一万个男人睡过了😂
3 hours ago
你什么东西,女臭狗石永野芽郁,天天怂恿你那两半中国粉丝,你这个日本骚鸡
3 hours ago
臭狗石永野芽郁,一个女臭狗食叫了一堆中国臭狗石,少教措中国人,听见没有,小人
3 hours ago
信者は過去。天才
14 hours ago
芽郁ちゃんの君は月夜に光輝くの映画を見て感動しました😭 これをみてもっと芽郁ちゃんのことを好きになりました❣️
16 hours ago
再冲我呲牙,死狗
23 hours ago
就这贱骚命,跟一万个男人睡过了
23 hours ago
meiちゃん大好きだよー🤓💐🌼🌷🌸🌷🌻💐
1 day ago
어느 몹시 추운 겨울, 그만 일자리를 잃고 낙망으로 만취해 자살하려 기찻길에 누운 그에게 누군가 재빨리 뛰어들어 그를 구했다.  그 사람은 사회가 불평등하고 회복할 길이 없다며, 가련한 윤석명을 가공할 조직 일루미나티에 가입시켜 윤석명을 엘리트로 거듭나게 했다.     윤석명에게 양심의 파문을 일게 한 건 선화라는 한 소녀와의 대화를 통해서였다고 했다. ``박원순 비서 정은지를 알아?`` ``우리 교회 주일학교 선생님었어요.``  윤석명은 신경이 곤두서고 현기증이 났다. ``친했니?`` ``네, 저를 몹씨 사랑해주셨어요. 이 주석 달린 가죽 장정 성경책도 그분이 주신 거예요. 그분이 안 계셨다면 저는 어떻게 됐을까요?`` ``그 여자가 네게 뭘 해주었는데?`` ``엄마에게 생활비를 갖다 주셨어요. 제겐 용돈도 주셨구요.``  선화가 죽은 정은지를 주일학교에서 선생과 주일학생으로 친밀하게 교회에서 만나고 있었고, 선화의 순수성을 간직하도록 그녀가 양육했다는 이야기는 윤석명에게는 충격이었다.  선화에 의하면, 정은지가 나타나는 곳엔 언제나 기쁨이 있었고 그녀가 나타나기만 하면 사람들은 가슴이 훈훈해짐을 느꼈다고 한다. 그녀를 보면 마치 그리스도를 본 야생동물이 빛을 보고 찾아 나오듯 노인이나 어린이들이 곁으로 다가오곤 했다는 것이다. 그녀는 도움을 주었고 사람들은 어려운 상황이 생기면 누구나 그녀 집을 찾았다 했다.  그녀는 길을 가다가도 걸음을 멈추고 우는 아이에게 잃어버린 돈을 건넸으며, 어머니들에게는 웃음을 선사했다. 돈만 생기면 가난한 이웃을 찾아 나섰고, 돈이 떨어지면 비굴한 일도 자처했다. 그녀는 오랫동안 이 같은 일을 아무도 알아차리지 못하게 하려고 언제나 백치 같은 순박한 연기를 했다. 주일에는 아이들과 외식을 했고, 그녀는 아이들 뒤에서 언제나 시중을 들었다. 아이들과 식사할 때는 맛 좋은 고기를 대접했고, 아이란 아이는 모두 외식할 거리를 그녀에게 제공했다. 선화의 말에 의하면, 그녀 집에는 자그마한 기도방이 따로 있기도 했다. 그녀는 모든 불행한 아이들의 어머니였다. 많은 돈이 그녀의 손을 거쳐 가난한 아이들에게 전해졌다. 그뿐 아니라 그녀 자기 재산까지 모두 가난한 아이들에게 쓰여졌다. 윤석명은 그 같은 사실을 알자, 속이 울렁거리고 머리가 새하얗얘졌다.    제임스도 정은지에 대해 알고 있었다. 그녀는 거듭되는 간청에 시장 비서직을 수락했다. 자신에게 맡겨진 비서 임무를 충실히 수행해 나갔다. 진실함이 담긴 눈초리, 목까지 잠근 단추, 사려 깊은 모습으로 직책을 다했으나 남자들과 불필요한 이야기는 나누지 않았다.  그녀는 구두닦는 소년이 올 때마다 소년의 이름을 묻고 얼마씩 돈을 주었다. 소문이 퍼져 그녀가 산책할 때 쑥덕거리던 가난한 소년들이 잇달아 그녀에게 다가왔고, 그녀는 광명을 던져 주는 존재가 되었다.  하지만 처음 출세하는 여자라면 반드시 겪게 되는 험담과 모략을 그녀도 받게 되었다. 차차 이 수난은 선망과 시기로 변했다가 성스캔들로 불거졌다. 그녀는 모든 언론으로부터 박원순을 유혹한 꽃뱀으로 낙인 찍히고 말았다. 그녀는 결코 과오가 없었다. 결코 잘못을 저지르지 않았다. 하지만 사람들은 그녀에게 소름이 돋을 싸늘한 어조로 말했다. ``네가 누군지 말해볼까? 시장님을 유혹한 꽃뱀이지.``  그녀는 수치와 능멸을 당하고 큰소리로 지껄이는 몹쓸 욕을 들어야 했다.    윤석명은 자기가 죽인 여인의 삶을 소녀에게 들은 날, 도망치듯 빠른 걸음으로 길을 걸었다. 걸었던 길인지도 깨닫지 못한 채 걷던 길을 아무것도 먹지 않곤 걷고 또 걸었다. 수많은 상념에 사로잡혔다. 일종의 충격을 느꼈으나 누구에 대한 충격인지 분간할 수 없었다. 말로 다 할 수 없는, 도사리고 있는 가슴 속 사악함에 대한 충격인지 알 수가 없었다.  해가 가라앉고 어둠이 그의 주위를 에워싸기 시작했다. 밤의 한기를 느끼고 그는 부르르 몸을 떨었다. 교회 첨탑 십자가를 보자 마치 감전이라도 된 듯 몸을 흠칫했다. 자기를 누군가 노려보는 듯했다. 생쥐가 숨을 곳을 찾듯이 몸을 떨며 두리번거렸으나 짙어진 어둠 속은 냉랭했다. ``아아, 비참하다.``  그는 적막하고 음울한 길을 한없이 걸었다. 마치 누가 쫓아오기라도 하는 것 같았다. 걷다가 달리며 부르짖었다. ``아아, 나는 비참한 인간이다!``  상당히 교외의 한적한 곳까지 왔을 때, 덤불 속에 솟아 있는 드러누운 시체를 보고 화들짝 놀랐다. 다시 보니 바윗덩어리였다.
1 day ago
제목: 제임스에게 털어 놓는 윤석명 스토리 고문에서 벗어난 제임스는 한국으로 돌아 와 교회에서 철야기도를 한 다음, 문밖으로 나와 집이 있는 달동네 가파른 언덕길을 목발을 짚으며 다리를 절룩이며 올라가고 있었다. 이미 몸은 상할대로 상해 있어서 걷는 비탈길은 불편했으나, 상처투성이 얼굴은 천진한 아이처럼 기쁜 긍지에 차 있었고, 몰아쉬는 가쁜 숨에는 기품이 엿보였다. 제임스 뒷모습은 가로등 사이로 차츰 작아지다가 어두운 좁은 길을 따라 위쪽으로 사라져 갔다. 제임스가 집앞에 당도했을 때, 몹시 피로해 보이는 한 사나이가 가로등 밑에 발을 멈춘 채 기다리고 있었다. 제임스는 조용한 눈으로 윤석명을 바라보았다. 이 낯선 젊은 남자가 무슨 일로 야심한 밤에 집에 찾아 왔느냐 물으려 하는 순간, 윤석명이 거센 목소리로 말했다. ``선생님, 저는 범죄를 저질렀습니다. 돈을 지불할테니 제 이야기를 좀 들어주십시오? 고명하신 신학자로 알고 있습니다.`` 그는 미친 사람처럼 지껄이기 시작했다. 제임스가 그를 향해 말했다. ``밤바람이 차갑습니다. 안으로 들어갑시다.`` 제임스의 정중하고 정답게 말하는 환한 얼굴이 그에게는 조난자에게 주는 생명의 밧줄 같았다. 절망한 자는 희망을 갈망하는 법이다. ``선생님, 범죄자라는데 깍듯이 맞아들여 주시니 이해가 안 되는군요? 제가 어떤 범죄자인가 말씀드릴까요?`` ``어떤 범죄자인지 꼭 말할 필요는 없습니다. 제 집은 죄인의 집이지요. 고통 당하는 자들의 안식처 그리스도 예수의 집이기도 합니다. 당신은 저의 형제가 아닙니까?`` ``형제라니요?`` ``당신은 죄에 대해 슬픈 눈물을 흘리고 죄의 진통을 가련하게 겪고, 여기 온 게 아닙니까? 그렇다면 형제입니다.`` ``제가 흉악한 짓을 할는지도 모르지 않습니까?`` ``그건 주님만이 아시겠지요.`` ``저는 고백할 게 있어서 여기 왔습니다.`` 제임스는 그에게 난로에 불을 쬐게 하고, 의자에 앉히곤 뜨거운 커피를 건넸다. 윤석명은 커피 마실 생각은 없다는 듯 어떤 결의를 갖고 이마를 잔뜩 찌푸리곤 큰 소리로 말했다. ``저는 저주받은 인간입니다. 혼자로는 견딜 수 없어 미치고 말 겁니다. 제 영혼은 파괴되었습니다. 선생님! 누가 시장과 그 비서를 죽였는지 선생님에게 고백하고 싶습니다.`` ``범인을 알고 계십니까?`` 그는 창백한 얼굴과 타는 듯한 눈동자로 부들부들 떨고 있었다. ``아아, 당신은 너무나 괴로워하고 계시군요!`` 제임스가 같은 고통을 느끼며 말했다. ``제가 범죄를 털어놓겠다고 한 걸 기억하시지요?`` 제임스는 불길한 불안이 밀려왔다. ``선생님은, 누가 시장을 죽였는지 궁금하지 않으십니까? 그 비서까지 죽인 자를 말입니다.`` 윤석명은 갑자기 온몸을 떨며 숨 가빠하기 시작했다. 제임스는 창백한 얼굴빛의 윤석명은 뚫어질 듯 보았는데, 그가 제임스에게 들리락 말락하게 말했다. ``죽이고 싶지 않았어요, 시장을 그 비서를요. 뜻하지 않게 일이 진행되었습니다! 저는 저주받은 제 역할을 해야 했어요.`` 무섭게 영혼이 얼어붙는 수 초가 지났다. 윤석명은 눈 한 번 깜빡이지 않다가 불안하게 눈이 흔들리면서 금방이라도 겁에 질린 아이처럼 울음을 터뜨리는듯 두손에 얼굴을 감쌌다. 제임스도 아찔한 공포감에 굳은 얼굴로 그 자리에 못 박힌 채 어찌할 바를 몰라 속으로 기도했다. 그가 속삭이듯 말했다. ``이제 알겠지요? 저는 살인자입니다.`` ``아아!`` 제임스는 가슴 터지는 탄식을 내지르며 얼굴을 두 손에 파묻었다. ``됐습니다, 희망이 없어요. 의심할 여지없이 어떤 희망도 다 사라졌지요. 이제 이 기나긴 괴로움을 끝내고 싶습니다!`` 말을 마치며 그가 5층 창밖으로 몸을 던지려 하자, 제임스가 홱 몸을 날려 그를 붙잡곤 무릎 꿇어 애원했다. ``희망을 버리지 마십시요, 형제님? 제발 부탁합니다!`` 제임스가 윤석명에게 들은 바로는, 윤석명이 태어난 곳은 가난한 빈민가였다. 어렸을 때 학교를 다니지 못했고 공장에서 일을 하는 소년공이었다. 그는 생각이 깊은 소년이었으나 우울한 성격은 아니었다. 부모를 일찍 잃고 나이 많은 큰 형 집에 얹혀 살았다. 큰 형의 6남매 조카들을 알콜중독인 큰 형 대신 먹여 살리지 않으면 안 되었다. 이때 그는 17살이었다. 그는 가장 노릇을 하게 되어 이번에는 자기를 키워 준 큰 형을 위해 힘든 봉사를 의무처럼 여기며 일을 했다. 이리하여 윤석명의 청춘은 고달픈 노동으로 흘러갔고 그에게는 여자와 연애할 시간 따위는 전혀 없었다
1 day ago
Ie partial dynamism of my life. I will keep fighting and be successful as you. Wait me 😎😎😎
1 day ago
芽郁ちゃんかわいい❤️
2 days ago
めいちゃん可愛い!😍
2 days ago
可愛い♥
2 days ago
靴の名前教えてください
2 days ago
😍
2 days ago
可愛いっ
3 days ago
407万人おめでとう☺️🤎
3 days ago
❤️❤️❤️❤️❤️❤️❤️❤️❤️
3 days ago
ヾ( 〃∇〃)ツ キャーーーッ♡ 可゛愛゛い゛ぃ゛い゛~( ⸝⸝⸝ᵒ̴̶̷ωᵒ̴̶̷⸝⸝⸝)💗 (*´ー`*人*´ー`*)スキスキ♪
3 days ago
アイドルみたい!👏かわいい💠
3 days ago